'VIP' 전혜진, 표예진에 와인 세례 "썩은 냄새 난다" 모욕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전혜진이 표예진에게 와인을 부으며 모욕을 줬다.

26일 방송된 SBS 'VIP'에서는 백화점 VIP들을 위해 경매를 진행하는 전담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부사장 하재웅(박성근 분)은 아내 이명은(전혜진 분)과 행사장에 나타나고, 하재웅은 박성준(이상윤 분)에게 "아내가 온유리(표예진 분)를 보지 못하게 해달라"고 한다. 이에 박성준은 온유리를 무대 뒤쪽에 배치해 이명은과 마주치지 못하게 한다.

VIP [SBS 캡처]

하지만 온유리는 복도에서 길잃은 노인을 도와주다 행사장에 들어가게 된다. 그때 어떤 여자가 온유리를 알아보고 "하재웅 부사장 그거 아니냐"고 수군댄다.

그 여자는 일부러 온유리에게 와인을 따라달라 시키고, 온유리가 가져온 와인에 트집을 잡는다. 온유리가 새 와인을 가져오자, 이를 지켜보던 이명은 "내가 먼저 시음해도 되냐"고 말했다.

이명은은 와인이 상했다며 와인을 온유리에게 부었고, 온유리에게 몸을 기울이며 "와인이 아니라 여기서 썩은 내가 나네"라고 온유리를 모욕했다.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로 매주 월화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