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를 어떻게 이겨"…마미손,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로 사재기 저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래퍼 마미손이 음원 사재기 논란을 저격하는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기습 발표했다.

마미손은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공개했다.

마미손 [사진=마미손 유튜브]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에는 최근 불거진 음원 사재기 논란을 정면으로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기계를 어떻게 이기라는 말이냐. 내가 이세돌도 아니고", "별거 없더라 유튜브 조회수, 페북으로 가서 돈 써야지", "천개의 핸드폰이 있다면 별의노래만 틀고 싶어" 등의 가사들이 음원 사재기 논란과 SNS 바이럴 마케팅 등을 정조준해 눈길을 끈다.

이같은 '사재기 저격' 노래가 탄생한 건 박경의 SNS 발언이 논란이 되면서 부터다. 앞서 박경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이름이 언급된 가수들은 즉각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했으며, 박경 측 역시 변호인을 선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경 측은 "본 건을 계기로, 모두가 서로를 의심하게 되고,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명확히 밝혀지길 바라며 무엇보다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렇듯 음원 사재기 논란이 커지자, 마미손 역시 박경에게 힘을 보태는 음악을 내놓으며 이번 사태를 저격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