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 "리정혁 연기, 북한 사투리 연습+몸 키우고 태닝"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이 엘리트 북한 장교 리정혁을 완벽히 표현하기 위해 들인 노력과 진솔한 고민에 대해 직접 밝혔다.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 극비 로맨스다.

[사진=tvN]

극 중 현빈은 북한 최전방 경비대의 대위로, 빈틈없이 철저한 업무수행능력과 빼어난 외모까지 겸비한 장교 리정혁 역을 맡아 활약한다. 그는 군인으로서의 강한 책임감을 지닌 인물로, 강인함과 따뜻함이 공존하는 캐릭터의 이면을 그려낼 예정이다.

현빈은 "리정혁은 평양에서 대대로 군 고위급을 지닌 명문가 엘리트 출신의 특급 장교다. 직급이 대변하듯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원칙주의를 가진 강인하고 절제된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의 내면에는 나름의 순수함과 따뜻함을 지니고 있다"고 덧붙이며 리정혁 캐릭터가 지닌 반전 매력과 입체적 면모를 부각하기도 했다.

또한 현빈은 "리정혁의 이런 내면의 정서들을 행동으로 올곧이 전달하고 싶어 표현방식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인물의 배경 자체가 북한이었기 때문에 북한 사투리를 자연스럽게 해내는 게 중요했다. 촬영에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두세 달 전부터 북한말 선생님과 함께 준비를 했다. (이전 작품에서) 경험이 있었기에 수월한 부분도 있었지만 어려웠다"고 전했다. 그리고 "외적으로 강인하게 보이기 위해 몸을 키우고 태닝을 했다"고 덧붙여 리정혁 캐릭터에 기대를 부르고 있다.

현빈, 손예진 주연의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