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인 에바 "2살 연하 남편 보고 첫눈에 반해 먼저 대시했다"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사람이 좋다' 영국인 에바 포비엘이 한국인 남편과 결혼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에바 포피엘이 한국인 남편과 결혼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에바는 지난 2010년, 2살 연하의 레저 스포츠 강사인 남편을 만나 첫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딱 보고 좋아하는 스타일이어서 내가 먼저 대시했다. 스노우보드도 같이 타면서 얘기하다가 괜찮은 사람인 것 같아 연락하며 지냈는데 안 넘어오더라. 그래서 여름에 다시 대시해서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첫눈에 반해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했지만, 남편이 에바의 마음을 받아들이기까지 6개월이나 걸렸다고 한다. 남편은 "에바가 너무 빠르고 강하게 밀고 들어오니까 놀랐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남편의 말에 에바는 왜 느낌이 안 왔어? 난 왔는데"라며 미소를 지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사람이 좋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준영기자 kjykj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