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손예진X서지혜, 남북 셀럽 변신…현빈과 삼각 러브라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과 서지혜가 현빈을 둘러싼 삼각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 손예진과 서지혜는 각각 남한의 하이클래스 재벌 3세 윤세리 역과 평양 상류층 '맵짠녀' 서단 역으로 분한다.

[사진=tvN]

윤세리(손예진 분)는 남부러울 것 없는 조건을 타고난 상속녀이자 자신의 패션 브랜드까지 구축해 성공을 거둔 CEO로 미모와 재력을 겸비한 인물이다. 또한 서단(서지혜 분)은 '퀸카'의 뜻을 가진 북한말 '맵짠녀'의 대명사로, 솔직함과 당당함으로 무장한 해외 유학파 첼리스트다.

이처럼 완벽한 스펙과 당당한 걸크러시를 발산하는 두 여자가 현빈을 둘러싼 삼각 러브라인으로 묘한 관계를 형성한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윤세리는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뒤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도움을 받으며 그와 사랑에 빠진다. 서단은 리정혁의 약혼녀로, 겉으로는 그에게 틱틱대면서도 좋아하는 마음을 감추지 않는 순수한 면모의 소유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눈부신 비주얼로 남심을 저격할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완벽하고 도도해 보이지만 이면에 인간적인 면모를 감춘 사랑스러운 윤세리와 시크함 뒤에 순수하고 솔직한 면을 지닌 서단은 언뜻 보기에는 닮아 보이지만 각자 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각각 남북한의 최상위 클래스에 위치한 두 여자가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지 기대를 드높이고 있다.

tvN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