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큰배우 됐다…'기생충'처럼 딱 붙어있을것"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99억의 여자' 정웅인이 조여정과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정웅인은 "서연(조여정)의 남편이다. 실력에 비해 일이 잘 안풀리는 인물이다. 사업도 안되고 아이도 없어지고 자격지심도 있고 서연의 비밀을 파헤치게 되는 인물"이라고 극중 캐릭터 홍인표 역을 소개했다.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이 출연한다.

이날 정웅인은 조여정과 부부 호흡에 대해 "청룡영화제를 보면서 사실 조여정의 수상을 점치지 못했다. 조여정이라는 이름이 호명 되는 순간 등에 땀이 쫙 나더라. 내가 조여정과 연기를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이 들면서 긴장이 됐다"라며 "상이라는 게 상대에게도 긴장감을 주는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조여정은 얼굴, 손, 발, 모든게 작다. 작은 배우가 너무 큰 배우가 됐다.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와 연기한다니 가문의 영광까지 생각할 정도로 기분 좋다"라며 "앞으로 한 10년간 조여정 옆에 '기생충'처럼 딱 붙어서 기생할 것"이라고 전작의 제목을 거론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12월4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