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명곡' 아이비 "박진영, 예명 지어주고 타이틀곡도…평생의 은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불후의 명곡' 아이비가 박진영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전설로 출연했다.

이날 첫 무대를 꾸미게 된 아이비는 "정말 너무 떨린다. 호랑이 선생님 앞에서 실제로 노래하니까 긴장된다"라면서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사진=KBS]

이어 아이비는 "저에게 아이비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타이틀 곡을 주셨다"라며 "내 평생의 은인"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이날 아이비는 "과거 발라드 가수로 데뷔를 준비하던 중에 우연히 전설 박진영의 눈에 발탁되며 댄스 가수를 해보는 게 어떻겠냐는 제의를 받았고 장르를 전향하게 됐다"는 데뷔 비하인드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아이비는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를 재해석해 무대를 선보였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