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혁, 故차인하 추모 "아끼던 동생, 가슴이 찢어질 것 같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故 차인하를 추모했다.

5일 민우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故 차인하와 함께 했던 추억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사랑하는 내동생 우리 인하가 아무런 말도 없이 떠났어요"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는 "늘 밝고 열심히 하던 모습이 예뻐서 더 아끼던 동생이였는데 형으로써 전혀 눈치채지 못했고 아무것도 해준게 없어서 가슴이 찢어질거 같습니다"라며 "우리 인하 좋은곳으로 갈수 있도록 외롭지 않도록 기도해주세요"라고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인하야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민우혁 인스타그램]

한편, 민우혁은 오는 17일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영웅본색'에 출연한다. '영웅본색'은 홍콩 누아르의 시초이자 정점으로 꼽히는 동명의 영화 1편과 2편을 각색한 작품으로, 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송자호, 송자걸, 마크라는 세 인물의 서사를 통해 진정한 우정, 가족애와 같은 삶의 본질적인 가치를 담아낸 작품이다. 유준상, 임태경, 한지상, 박영수, 이장우, 최대철, 박민성 등이 출연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