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동백꽃' 공효진, 대단한 배우…'존경한다'고 문자 보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손예진이 절친한 배우인 공효진의 연기를 칭찬했다.

9일 오후 종로구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손예진은 절친한 동료 배우이자 최근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공효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촬영하면서 중간 중간 '동백꽃 필 무렵'을 봤었다"며 "정말 대단한 배우"라고 말했다.

[사진=tvN]

이어 "친분이 있는 언니지만 배우로서도 굉장히 존경한다. 이번에 연기가 또 한층 업그레이드 된 걸 느끼면서 '대단하고 존경한다'고 문자를 보냈다. 그만큼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전작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 등을 비롯해 드라마와 영화에서 수많은 작품을 흥행 시켰던 바. 손예진은 '사랑의 불시착'의 예상 시청률에 대해 "'동백꽃 필 무렵'을 이길 수 있을까"라며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작품으로 흥미롭게 봐줄수 있는 작품이 될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작품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손예진은 또 전작을 언급하며 "'예쁜 누나' 할 때는 지극히 현실적인 캐릭터였다. 캐릭터가 땅에 발을 놓고, 모든 상황들이 그랬다. 제가 보여줄 수 있는 내추럴한 생활 연기를 할 수 있었다. '사랑의 불시착'은 캐릭터적인 역할이다. 대사도 많고, 박지은 작가님이 대사의 맛을 잘 살린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을 잘할지 고민이다. 판타지적인 모습만 보이면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어서, 극이 진행될 수록 모든 상황이 그럴 법하다고 몰입할 수 있게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극비 러브스토리다.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밤 9시 첫 방송되며,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