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호, 스노보드 FIS 월드컵 준우승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상호(24,하이원)가 국제스키연맹(FIS) 주최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준우승했다.

이상호는 1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코르티나담페초에서 열린 2019-20시즌 FIS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평행 대회전 경기에서 출전 선수 67명 중 2위를 차지했다.

그가 FIS 월드컵 대회에서 메달을 수확한 것은 이번까지 세 번째다. 이상호는 지난 2017년 3월 터키 대회 은메달, 올해 2월 강원도 평창 대회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탈리아 대회에서 다시 은메달을 따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상호는 이번 대회 예선에서 5위로 통과했다. 그는 16강에서 가브리엘 메스너(이탈리아)를 제치고 8강에 올라갔다.

8강에서도 예선 4위를 기록한 라도슬라프 얀코프(불가리아)를 따돌리고 4강에 진출했다. 이상호는 4강에서도 루카스 마티스(오스트리아)를 1.31초 차로 앞서며 결승에 올라갔다.

이상호는 결승 상대로 예선 2위로 통과한 롤랑 피슈날러(이탈리아)를 만났다. 이상호는 평창대회에서 피슈날러를 0.53초 차로 제친 적이 있다.

그러나 이날 결승에서는 피슈날러가 웃었다. 그는 이상호에 0.86초 차로 앞서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상호는 월드컵 첫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피슈날레니는 올 시즌 지금까지 두 차례 열린 스노보드 월드컵 평행 대회전에서 모두 우승했다. 이상호는 지난주 러시아에서 열린 월드컵 개막전에서는 평행 대회전 9위, 평행회전 15위에 각각 올랐다.

이상호는 이번 대회 준우승으로 올 시즌 월드컵 알파인 부문 종합 4위, 평행 대회전 종합 2위에 각각 이름을 올리고 있다. 그는 다음 주 이탈리아 카레차에서 열리는 시즌 네 번째 월드컵 평행 대회전에 다시 참가할 예정이다.

여자부에 출전한 정혜림(24, 한국체대)은 출전 선수 52명 중 17위를 차지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