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포에버' 개봉, 17년 만에 돌아온 윌 스미스·마틴 로렌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미국 영화 '나쁜 녀석들:포에버'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나쁜 녀석들:포에버'는 15일부터 국내에서 상영을 시작했다. 베테랑 형사인 마이크(윌 스미스)와 그의 파트너 마커스(마틴 로렌스)가 활약을 펼치는 버디 무비다.

'나쁜 녀석들' 시리즈는 지난 1995년 1편을 시작으로 2003년 2편이 개봉한 뒤 17년 만에 3편이 나오게 됐다.

영화 '나쁜 녀석들:포에버' 주연배우 윌 스미스(왼쪽)와 마틴 로렌스 [사진=뉴시스]

1편은 당시 월드 박스오피스 기준 1억 4천만 달러(약 1천620억 9천만원)을 벌어들이며 흥행에 크게 성공했다. 2편도 2억 7천 300만 달러(약 3천126억원)의 월드 박스오피스 수입을 올렸지만 1편 대비 크게 증가한 제작비를 고려하면 큰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

3편인 '나쁜 녀석들:포에버'를 향한 관객들의 관심이 뜨겁다. 15일 오후 현재 실시간 예매율 12.6%를 기록, 한국 영화 '해치지않아'에 이어 2위에 올라있다.

'나쁜 녀석들:포에버'는 할리우드의 유명 영화 제작자 제리 브룩하이머와 주연배우인 윌스미스가 공동제작을 맡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