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콜로라도, 워커 등번호 33 영구 결번 결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가 33번을 영구 결번으로 지정했다. 콜로라도 구단은 "팀 역사상 3번째로 33번을 영구 결번하기로 했다"고 18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콜로라도에서 33번을 달고 뛴 선수는 좌타자 래리 워커다. 워커는 캐나다 출신으로 지난 1989년 몬트리올 엑스포스(현 워싱턴 내셔널스)에 입단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했고 1995년 콜로라도로 이적한 뒤 2004년까지 뛰었다.

그는 2004시즌 도중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로 유니폼을 바꿔입었고 2005시즌 종료 후 은퇴를 선언했다. 워커는 콜로라도에서 전성기를 보냈다.

[사진=뉴시스]

1997시즌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이름을 올렸고 5차례 올스타와 골든글러브 7회 선정됐다. 내셔널리그 타격왕도 3차례나 차지했다.

워커는 특히 콜로라도 역대 타자들 중에서 타율(3할3푼4리) 장타율(6할1푼8리) 출루율(4할2푼6리) 부문 통산 1위에 올라있다.

개인 통산 성적은 17시즌 동안 1천988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3리(6천907타수 2천160안타) 383홈런 1천311타점 280도루다.

한편 콜로라도는 워커의 등번호에 앞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전체 영구 결번인 42(재키 로빈슨)번과 함께 토트 헬튼이 선수 시절 사용한 17번을 영구 결번 처리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