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우 "제천 손두부, 마치 우유 먹는 느낌"…충북음식 도전기 '백반기행'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배우 조연우와 함께 남한강 줄기를 따라 펼쳐진 충청북도 단양·제천의 밥상을 맛보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일일 식객 조연우가 허영만과 함께 '충북 음식의 종결자'를 방문했다. 해발 400m의 고지대에서 자란 단양 감자로 만든 '감자 수제비'가 그 주인공. 마치 떡을 씹는 것 같은 쫄깃쫄깃한 식감의 감자 수제비와, 들깨를 기반으로 한 국물이 환상의 조합을 이뤘다. 여기에 충청도식 매콤한 된장 박이 고추까지 얹으면 금상첨화다.

[사진=TV조선 ]

다음 행선지는 점심때마다 제천 사람들이 모여 '사랑방'을 방불케 하는 제천의 명물 손 두부집이다. 입구에 들어서자 산초 기름의 독특한 향이 코끝을 찔렀다. 산초 기름에 두부를 부쳐 먹어야 진정한 제천식 두부구이다. 직접 만든 손 두부를 맛본 조연우는 "굉장히 부드럽고 고소해 우유 먹는 느낌"이라고 극찬하고, 이에 질세라 식객 허영만 역시 "책 읽는 선비가 생각나는 정갈한 맛"이라고 칭찬했다.

맛 하나로 제천 바닥에서 소문났다는 시래기 음식 전문점도 방문했다. 가게 밖 가득 널린 시래기가 두 식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메뉴는 시래깃국, 시래기 밥 두 가지로 단출하지만 맛은 일품이다. 제대로 된 맛을 내기 위해 주인장이 오랜 시간 연구를 거듭한 시래깃국을 맛본 조연우는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식객 허영만은 시래기 밥을 먹고 혀끝을 맴도는 구수한 단맛에 급기야 주인장을 호출하기도 했다.

한편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매주 금요일 밤 8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