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9일부터 美 스프링캠프 실시…신인 오원석 등 45명 참가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오는 29일부터 3월 10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와 애리조나에서 42일간 스프링캠프를 실시한다.

이번 캠프에는 ▲투수 22명 ▲포수 4명 ▲내야수 9명 ▲외야수 10명 등 총 45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오원석(투수), 김성민(내야수), 류효승, 최지훈(외야수) 등 신인 4명도 포함됐다.

[자료=SK 와이번스]

1차 캠프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24일까지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 위치한 재키 로빈슨 트레이닝 컴플렉스(Jackie Robinson Training Complex)에서 진행된다. 기술 및 전술 훈련 위주로 담금질에 들어갈 예정이다.

2차 캠프는 다음달 25일부터 오는 3월 10일까지 미국 애리조나 투산에 위치한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Kino Sports Complex)로 무대를 옮긴다. 2차 캠프에서는 연습경기를 통한 실전감각 향상과 기술 및 전술 훈련 보완에 중점을 두고 구슬땀을 흘릴 계획이다.

한편 외야수 정의윤과 투수 문승원, 박종훈 등 3명의 선수들은 현지 적응 및 자율훈련을 위해 오는 22일 캠프지로 조기 출국한다.

한편 선수단은 오는 29일 오전 9시 45분 대한항공(KE035편)을 통해 출국한다. 이어 다음달 24일 오전(현지시각)에 2차 캠프를 위해 애리조나로 이동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