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TV]'XX' 하니, "연기 데뷔… EXID 활동 노력중이나 쉽지 않아"


[조이뉴스24 한가린 인턴 기자]20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플레이리스트, MBC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 제작발표회가 진행되었다. 행사에는 김준모 감독, 이슬 작가와 배우 안희연(하니), 황승언, 이종원이 참석했다.

이날 하니(안희연)는 연기 도전 이유와 향후 가수로서 활동 계획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예전 소속사와 계약을 마치고, 앞으로 뭘 해야 행복할지 아무것도 모르겠더라. 그래서 행보를 정하지 못하고 여행을 떠났다.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해야할 일이 있어서 한국에 왔다"고 말하며, "그 와중 좋은 기회로 영화를 촬영하고, 이 작품을 촬영했다. 내가 가졌던 질문에 대한 답을 어느정도 찾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EXID의 경우 쉽지 않더라. 회사가 각자 달라지다 보니 뭉치기 쉽지 않은 시스템이더라. 멤버 모두 여러모로 노력 중이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길 바란다"며 추후 걸그룹 활동 계획도 밝혔다.

'엑스엑스(XX)'는 아는 사람만 찾아갈 수 있는 스피크이지 바 'XX'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며, 오는 24일 밤 12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조이뉴스24 한가린 인턴기자 lin36@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