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2020시즌 두 차례 '류현진 데이' 개최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올 시즌 팀내 1선발 임무를 맡는다. 토론토는 오프시즌 들어 선발 마운드 보강을 위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을 계약기간 4년에 8천만 달러(약 929억원)을 주고 영입했다.

통큰 투자를 했기 때문에 거는 기대도 크다. 류현진은 토론토 구단내에서 '귀하신 몸'이다. 팀내 최고 연봉자가 됐다. 바꿔 얘기하면 구단이 갖고 있는 가장 비싼 상품이기도 하다.

구단은 류현진을 마케팅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구단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올 시즌 팀 프로모션과 이벤트 일정에 류현진을 두 차례 내세운다.

[사진=정소희 기자]

류현진이 구단 행사 '메인 이벤트' 주인공으로 낙점된 첫 번째 경기는 오는 6월 27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 있는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전이다. 구단은 이날 로저스 센터를 찾는 팬들에게 류현진 유니폼 1만5천 장을 나눠줄 예정이다.

두 번째 경기는 같은 장소에서 8월 30일 열리는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전이다. 이날은 류현진이 직접 디자인한 모자 1만5천개를 증정한다.

구단은 류현진 외에 정규시즌이 치러지는 동안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내야수)의 보블헤드를 선물하는 이벤트, 랜달 그리첵(포수)의 유니폼을 나눠주는 행사 등을 마련했다. 눈에 띄는 점은 선수 이름을 내걸고 진행하는 행사 중 류현진만 팀내 유일하게 두 차례다.

LA 다저스 시절과 확연히 다른 팀내 입지를 구단 행사 일정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