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여자' 오나라 "개인적으로 소중한 시간, 감사" 종영소감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99억의 여자' 종영을 앞두고 배우 오나라가 애정어린 소감을 전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가 23일 종영한다. '99억의 여자'는 매회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스토리와 흡인력 강한 연출, 그리고 배우들이 펼친 호연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 극중 오나라는 정서연(조여정)의 친구이자 자신감 넘치는 윤희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23일 오나라는 "'99억의 여자'와 윤희주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라며 "너무 고생 많았던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현장에서 고생하신 스태프분들, 그리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작품을 위해 힘쓰고 고생하신 모든 분들, 함께 연기해서 행복했던 훌륭한 모든 배우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한 "좋은 작품과 희주 덕분에 촬영하는 시간 동안 너무 행복했다. 행복한 시간을 보낸 만큼 시청자 분들도 행복한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라며 "개인적으로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앞으로도 이 마음 잊지 않고 더욱 멋진 연기 보여드릴 수 있게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애정어린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오나라는 영화 '입술은 안돼요'(가제)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조만간 영화 '카운트' 촬영에 들어간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