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주', 개봉일 3위로 출발…설 연휴 가족관객 업고 반등 기대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한국영화 3편이 나란히 개봉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장악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날인 지난 22일 25만2178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병헌을 비롯해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 등이 출연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뒤이어 권상우, 정준호 주연의 '히트맨'은 개봉 첫날 8만1361명의 관객을 동원해 2위에 올랐다. 3위는 '미스터 주: 사라진 VIP'로, 같은 날 4만5100명을 동원했다.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이 열연을 펼쳤으며, 신하균, 이선균, 이정은, 유인나 등 많은 배우들이 동물 목소리 연기로 재미를 더했다.

'미스터주'는 설 연휴 유일한 가족영화로 전세대 관객이 관람하기에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 훈훈한 감동과 웃음을 앞세워 가족단위 관객을 겨냥, 설 연휴 흥행 반등을 노릴만 하다. 설 연휴 흥행을 노리는 영화들의 치열한 접전이 예고되는 가운데, 최종 승기는 어디에 돌아갈지 관심을 모은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