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예언 적중, 침묵 깬 손흥민의 짜릿한 결승골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이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손흥민은 이날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인상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특히 팀이 1-1로 맞선 후반 34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노리치 시티전 전까지 리그에서 4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FA컵을 합치면 무득점 경기는 7경기로 늘어났다. 영국 현지 언론에서는 손흥민의 슬럼프를 지적하는 보도가 끊임없이 나왔다.

하지만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을 두둔했다. 외려 이제는 골을 넣을 때가 됐다며 기대해도 좋다는 입장을 밝혔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노리치 시티전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득점만 기록하지 못하고 있을 뿐 좋은 경기를 하고 있다. 손흥민의 득점이 곧 나올 것이다"라며 "손흥민은 골을 넣지 않더라도 환상적인 선수이자 프로페셔널이다. 나는 그가 좋다"고 기 살리기에 나섰다.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의 말처럼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골 갈증을 씻어냈다. 팀의 리그 6위 도약을 견인하며 향후 챔피언스리그 16강 및 이어지는 경기들에서도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