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 코랴크인 유전자"…이동욱, 유전자 검사 결과에 '깜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동욱이 시베리아 코랴크인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혀졌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는 법의학자 서울대 유성호 교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동욱의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

유 교수는 이동욱의 유전자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1%도 나오지 않는 드문 유전자"라며 "시베리아인에게서 많이 발견되는 유전자"라고 설명했다.

이동욱 유전자 코랴크인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이어 유 교수는 "북방계 코랴크·하카스에게 많은 유전자"라고 말했다. 코랴크인은 러시아 캄차카주에 사는 소수민족으로 뚜렷한 이목구비 등 이국적인 생김새가 특징이다.

코랴크인의 사진을 본 이동욱은 "저와 닮은 것 같다"며 "방송을 보시면 어머니가 제일 놀랄 것 같다"고 했다. 결과를 들은 장도연은 "그래서 그렇게 추운 것처럼 얼굴이 맨날 하얗게 질려있는 거냐"고 질문하기도 했다.

유 교수는 유전자 검사 결과를 통해 이동욱의 생활 습관과 신체 나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동욱의 신체 나이는 실제 나이보다 7세 어린 32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유 교수는 "법의학교실 데이터에서 제외해야 할 정도로 희귀한 케이스다. 운동을 많이 한 것이 원인인 것 같다"며 "술만 조금 조절하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