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삼성화재 꺾고 팀 칭단 첫 8연승 질주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거침 없는 질주다. 남자프로배 우리카드가 연승을 8경기째로 늘렸다.

우리카드는 26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3 25-15 25-12)으로 이겼다. 우리카드는 이로써 올 시즌 V리그 남녀부 통틀어 최다인 8연승으로 내달렸다.

또한 4라운드 전승을 달성했다. 18승 6패(승점50)으로 1위를 굳게 지켰다. 반면 삼성화재는 3연패 부진에 빠지면서 10승 13패(승점32)로 5위 제자리에 머물렀다.

[사진=우리카드 위비 배구단]

우리카드는 주포 펠리페(브라질)와 나경복이 각각 13점씩 올리며 활약했다. 황경민도 8점을, 미들 블로커(센터) 최석기도 블로킹 4개를 포함해 8점으로 소속팀 연승에 힘을 보탰다.

삼성화재는 송희채가 10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연패를 끊지 못했다. 독감 후유증과 왼쪽 종아리 통증으로 제 컨디션이 아닌 박철우와 산탄젤로(이탈리아)는 각각 3, 7점에 그쳤다.

1세트가 승부처가 됐다. 두 팀은 세트 후반부까지 서로 점수를 주고 받으며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우리카드 뒷심이 더 앞섰다.

23-22 상황에서 나경복이 시도한 오픈 공격이 점수로 연결되며 24-22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삼성화재가 김나운이 시도한 퀵오픈으로 한 점을 만회했으나 나경복이 다시 한 번 오픈 공격을 성공해 세트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기세가 오른 우리카드는 2. 3세트를 연달아 따내며 일찍 경기를 끝냈다. 삼성화재는 범실이 연달아 나오면서 추격 동력을 스스로 멈췄다. 삼성화재는 범실에서 26-12로 우리카드보다 두배 이상 더 많았다.

조이뉴스24 장충체육관=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