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신탁, 골프팀 창단. 김민선5, 박현경 등 4인 구성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종합 부동산 금융사 한국토지신탁이 여자프로골퍼 김민선5(25), 박현경(20), 황예나(27), 전우리(23) 4명으로 구성된 골프단을 창단한다

한국토지신탁은 오는 3월 초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국토지신탁 본사에서 여자골프단 창단식을 열고 2020년 KLPGA 참가를 선언한다고 3일 발표했다.

한국토지신탁은 2018년과 2019년 동부건설 골프단 선수들에 서브후원을 제공하는 등 꾸준히 KLPGA 골프선수들을 후원해왔다. 한국토지신탁 관계자는 “한국 여자골프선수들의 실력 향상과 인재육성, 개발을 위해 여러 방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밝혔다.

한국토지신탁 골프단은 KLPGA 투어에서 통산 4승을 거둔 김민선5을 비롯해 미래가 촉망되는 기대주들로 구성됐다.

한국토지신탁 골프단의 간판스타로 주목받는 김민선5는 176cm의 큰 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시원한 드라이버 샷이 일품인 KLPGA 대표 장타자다. 2014시즌 고진영, 백규정과 함께 ‘슈퍼루키 3인방’으로 불리며 1부투어에 데뷔했다. 루키 시즌부터 안정적인 성적을 이어가며 그 해 마지막 대회인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승을 올렸다. 이어 2015 KG 이데일리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6 OK저축은행 인비테이셔널, 2017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우승하는 등 매해 꾸준히 1승씩을 추가했다.

박현경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한 아마추어 최강자 출신이다. 2017년 송암배에서 나흘 합계 29언더파로 아마추어 역대 72홀 최소타 기록을 세운 전력도 있다. 유난히 유망주가 많았던 2019시즌 프로에 데뷔해 강력한 신인상 후보로 주목받았다. 아쉽게도 조아연, 임희정 등 동갑내기 경쟁자들에 밀려 신인상은 놓쳤지만 톱10에 9차례나 이름을 올리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귀여운 외모로 확실한 팬덤을 형성가고 있는 박현경은 2020년을 터닝포인트의 해로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 고진영, 이보미 등과 함께 1월부터 40일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동계 훈련을 진행 중이다

2019년 KLPGA 드림투어 상금왕인 황예나는 지난 시즌의 상승세를 정규투어로 이어간다는 각오다. 정교한 아이언과 감도 높은 퍼팅이 주무기인 황예나는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이다. 2015년 1부 투어에 데뷔했지만 계속 1·2부를 오르락내리락 했다. 지난 해 드림투어 시작부터 3연속 준우승에 이어 무안cc에서 3번의 우승을 차지하며 ‘무안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올해 1부투어로 복귀해 새로운 도약을 노리고 있다.

전우리는 ‘미완의 대기’로 불린다. 176cm의 큰 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장타력과 완성도 높은 스윙을 자랑한다. 전우리는 프로골퍼 출신 부모(전규정, 노유림)의 전폭적 지원을 받으며 2017시즌 정규투어에 입성했다. 하지만 KLPGA 투어의 벽은 만만치 않았고 시드를 유지하기에 급급했다. 올 시즌은 다소 불안했던 숏게임과 코스 매니지먼트를 정비해 생애 첫 우승 목표를 이루겠다는 각오를 세웠다. 현재 베트남에서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