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송대관 "'해뜰날' 덕분에 돈 이불 깔고 잤다"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트로트 황제 송대관이 걸쭉한 입담을 뽐냈다.

송대관은 지난 12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에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과 함께 출연했다.

‘라스’ 첫 출연인 송대관은 등장부터 “왜 오늘 태진아 같은 건(?) 안 왔어?”라며 영원한 동반자 태진아를 소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대관은 또한 박현우, 정경천의 앙숙 케미를 보고 위기의식을 느끼면서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업자들이 계속 붙여서 시작할 땐 진짜 험하게 시작했다. 그런데 오랜 시간 같이 하니까 정이 들더라”며 태진아를 향한 애증의 마음을 드러냈다.

송대관이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과 함께 출연했다. [사진=MBC ]

송대관은 ‘해뜰날’ 덕분에 돈 이불을 깔고 잤던 경험도 고백했다. 그는 "이렇게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해뜰날’ 가사를 썼다"며 "그때는 입장료 수입 받은 거 다발로 묶어서 쌓아놨다. 어느 날 어머니가 곳간이 너무 꽉 차서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고 하더라. 소원풀이 할 겸 돈을 바닥에 깔고 어머니 손 잡고 자는데 감격스러웠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함께 출연한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 또한 세기의 만담 콤비로 대활약을 펼쳤다. 온갖 장르를 섭렵하며 50년 동안 무려 1,000여 곡을 작업한 ‘박토벤’ 박현우와 수많은 히트곡을 작곡, 편곡한 ‘정차르트’ 정경천은 막강 입담과 함께 텐션 가득한 앙숙 케미로 재미를 선사했다.

박현우는 ‘놀면 뭐하니?-뽕포유’ 출연 이후 뜨거운 인기에 대해 “들어온 광고만 9개 정도”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정경천 역시 “아내가 ‘스타 아빠’라고 부르는데 기분이 좋다. 또한 딸과 아들이 제 방송을 보고 꼼꼼하게 모니터를 해준다”라며 가족들의 반응을 전했다.

정경천은 틈만 나면 박현우의 토크에 끼어들어 촌철살인을 날렸고, 박현우 역시 “이 사람이 헛소리 협회 회장이다”라는 등 반격을 가했다. 여기에 ‘라디오스타’ 로고송 즉석 작곡 대결까지 펼쳐지며 흥미를 더했다. 5분도 채 안 되는 시간에 로고송 작곡을 끝낸 박현우와 정경천은 각각 파워풀함과 부드러움의 매력이 깃든 로고송을 선보이며 개성 다른 작곡 능력을 뽐냈다.

한편 MBC 고품격 토크쇼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