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 마친 황희찬, 후반기 첫 경기서 시즌 10호골 도전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달콤한 휴식을 마친 황희찬(24, 레드불 잘츠부르크)이 시즌 10호골 사냥에 나선다.

황희찬의 소속팀 잘츠부르크는 오는 15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2019-2020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9라운드 LASK 린츠 홈 경기를 치른다.

황희찬(24, 레드불 잘츠부르크)이 오는 15일(한국시간) LASK 린츠와의 2019-2020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후반기 첫 경기에 나선다. [사진=레드불 잘츠부르크 공식 SNS 계정]

잘츠부르크는 현재 13승 5무, 승점 44점으로 리그 1위에 올라있다. 7시즌 연속 리그 우승에 도전 중인 가운데 리그 2위 LASK 린츠에 승점 2점 차로 쫓기고 있다. 이번 주말 경기 결과에 따라 올 시즌 우승의 향방이 달려 있어 승리가 절실하다.

잘츠부르크는 최근 좋은 컨디션을 과시하고 있는 황희찬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황희찬은 리그 휴식기 기간 알 아라비, 제니트, 자브제와의 친선 경기에서 모두 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오스트리아 FA컵 8강전에서 풀타임을 뛰며 경기 감각 조율을 마쳤다.

황희찬이 LASK 린츠를 상대로 골맛을 본다면 2년 만에 시즌 두 자릿 수 득점을 기록하게 된다. 황희찬은 지난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함부르크 SV에서 리그와 컵대회를 포함해 2골에 그치면서 아쉬움을 남겼었다.

잘츠부르크는 겨울 이적 시장에서 미나미노 타쿠미(25, 리버풀), 엘링 홀란드(20, 도르트문트)를 떠나보내면서 공격진의 주축은 황희찬밖에 남지 않은 상태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