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등 촬영현장, 위험 노출"…연매협, 코로나19 예방방역 만전 촉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가 코로나19 지역사회확산에 따라 촬영 현장 예방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연매협은 24일 '코로나 19 지역사회 확산에 따른 회원사 소속 대중문화예술인(연예인)의 촬영현장 예방방역 관리지침 만전 촉구'라는 입장을 냈다.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진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여파로 종방연을 비공개로 진행한다.

연매협 측은 "현재 대대중문화예술은 직업 특성상 드라마, 영화, 예능 등의 촬영 현장에 다수의 인원들이 모여 작업을 하는 현장들이 대부분이다. 또한 촬영 현장이 제한적이지 않고 실내외에 걸쳐 다양할 뿐만 아니라 지방 출장 촬영 등 이동 동선이 매우 넓고 빈번하게 발생하여 코로나19 예방하기에 많은 위험한 노출이 되어있다. 이러한 위험한 현장 환경 속에서 대중문화예술인들은 일에 임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관리가 꼭 필요하다"라며 "본 협회는 안타깝게도 현재 대다수의 각종 촬영 현장에는 코로나19 예방방역관리 지침사항이 시스템으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현 상황을 파악했다"고 현 실태를 전했다.

연매협은 "이로 인해 자칫 잘못하면 촬영 현장 스태프를 비롯해 대중문화예술인과 관계자 등 다수의 인원이 코로나19에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위험한 상황이 야기되는 불상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농후함을 심각하게 인지했다"고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이 급속하게 발생하는 현 상황에 따라 회원(사) 및 소속 대중문화예술인들의 건강보호 예방 관리 차원으로 촬영 현장내의 대중문화예술인 및 스태프, 관계자들의 코로나19 예방방역지침 사항이 제대로 지켜지길 당부드린다. 모든 제작사 및 방송사 등의 책임 관리자분들에게 정중하게 만전을 기할 것을 간곡히 촉구 드린다"고 전했다.

연매협은 촬영 현장 내의 마스크 착용 및 소독제 비치, 손 씻기 등의 위생 청결을 지켜야 하고, 확진자 발생 시 완벽한 격리 조치를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촬영 현장 외에 제작발표회, 기자회견 등 다수의 인원이 모일 수 있는 행사와 방송촬영에 참여하는 대중문화예술인, 스태프 그리고 일반 방청객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완벽한 예방대책 준수를 당부했다.

연매협 "회원(사)들에게 촬영 현장내의 코로나19 예방방역관리 지침 사항이 철저하게 이행 되는지 거듭 협조를 권고하였으며, 지켜지지 않는 촬영 현장의 해당 제작사에게는 적극적인 어필과 합리적인 방안을 통해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대중문화예술인과 관계자들의 건강 안전보호에 어떠한 피해도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