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구자철 KPGA 회장 "임성재 우승, 실의에 빠진 국민에 큰 위로"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한국프로골프협회(이하 KPGA) 구자철 회장이 PGA투어 혼다클래식에서 우승한 임성재(22.CJ대한통운)에게 축전을 보냈다.

구 회장은 2일 “PGA투어 첫 우승을 거둔 것에 대해 진심으로 축하한다”라며 “한국인으로서 일곱 번째로 PGA투어 우승을 거머쥔 임성재 선수는 6천여 KPGA 회원들에게 강한 자부심을 일깨워줬다”라고 축하했다.

임성재가 1일(현지시간) 미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임성재 선수의 우승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실의에 빠져 있는 우리 국민들에게 큰 위로와 용기를 선사했다”라며 “IMF 시절 박세리 선수가 ‘US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었듯이 이번 임성재 선수의 ‘혼다 클래식’ 우승 역시 이에 버금가는 쾌거”라고 전했다.

지난 시즌 PGA투어 신인상(아널드파머 어워드)’에 빛나는 임성재는 이날 오전 막을 내린 ‘혼다 클래식’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로 PGA투어 첫 승을 신고했다.

임성재는 우승 직후 “한국에서 많은 국민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힘들어 하고 있다. 한국 선수로서 한국인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소식을 전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5년 7월 KPGA 프로(준회원) 입회 후 8월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취득한 임성재는 그 해 10월 ‘KPGA 챌린지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KPGA 코리안투어 QT’를 공동 39위로 통과해 2016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뒤 2019년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KPGA 코리안투어 첫 승을 기록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