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LPGA투어 3개 대회 연기…PGA투어 무관중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그린에도 영향을 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도 대회를 연기했다. LPGA 투어 사무국은 다음주부터 열릴 예정인 볼빅 파운더스컵, 기아 클래식, ANA 인스퍼레이션 등 3개 대회를 연기한다고 13일(이하 한국시간) 발표했다.

2부 투어인 시메트라 투어 2개 대회도 함께 연기됐다. 볼빅 파운더스컵은 오는 19일부터 나흘간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기아 클래식은 26일부터 나흘 동안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서, ANA 인스퍼레이션은 4월 2일부터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LPGA)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3개 대회 일정을 연기했다. 남자프로골프투어(PGA)는 3개 대회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사진=뉴시스]

ANA 인스퍼레이션은 올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였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이 뒤로 밀렸다. 마이크 완 LPGA 투어 커미셔너는 "LPGA는 선수와 가족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했다"며 "아번에 연기된 3개 대회는 올해 안으로 다시 일정을 잡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자프로골프(PGA)도 코로나19를 피할 수 없었다. PGA 투어는 갤러리를 초청하지 않는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제이 모나한 PGA 투어 커미셔너는 같은날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남은 3개 라운드와 플로리다주와 텍사스주에서 열리는 3개 대회에 관중 입장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PGA 투어는 13일 기준으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경기를 치르고 있다. 발스파 챔피언십은 19일부터 플로리다주에서, 25일에는 텍사스주에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 4월 2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발레로 텍사스 오픈이 열릴 예정이다.

한편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와 비슷한 시기에 도미니카공화국에서 개최될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앤클럽 챔피언십은 개막이 무기한 연기됐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