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골프 박성현, 팬 클럽과 함께 기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지난 2017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박성현(27, 솔레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을 위해 물품을 기부했다.

박성현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세마스포츠마케팅은 17일 박성현이 팬 클럽 '남달라'와 함께 마스크를 비롯해 손 소독제, 체온계 등을 기부했다고 17일 밝혔다.

팬 클럽 회원 253명이 1천833만원을 모았고 여기에 박성현이 같은 액수를 더했다. 총 3천666만원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지난 2017년 LPGA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골퍼 박성현이 팬 클럽 '남달라'와 함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기부를 진행했다. [사진=세마스포츠마케팅]

박성현은 세마스포츠마케팅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손 소독제, 체온계 마련이 쉽지 않은 소외 계층분들에게 개인 위생용품이 전달되길 바란다"며 "기본적인 예방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한다"고 말헸다.

'남달라' 측도 "매년 기부를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박성현과 뜻에 함께하고 싶었다"며 "팬 클럽 여러 회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모은 기부금으로 최소한 예방 용품을 준비하는 데 도움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성현은 2015년 12월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했다. 누적 기부 금액은 지금까지 3억7천만원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