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中 네티즌과 공조해 도쿄 올림픽 욱일기 퇴출 나선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네티즌들과 함께 도쿄 올림픽 욱일기 퇴출 캠페인을 진행한다.

서 교수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을 주제로 한 중국어 영상을 유튜브 및 웨이보에 공개했다고 밝혔다.

서 교수가 공개한 이번 3분짜리 중국어 영상은 욱일기가 일본 제국주의 및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사용된 역사적 배경부터 설명하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어로 제작한 도쿄 올림픽 욱일기 퇴출 주제 영상.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또한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에서의 욱일기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의 예시를 넣었다.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임을 강조하며 IOC는 즉각 욱일기 응원을 금지시켜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서 교수는 "중국의 대일보상요구협회 등 민간단체들과 중국인 유학생들이 힘을 모아 이번 중국어 영상을 웨이보 및 위챗 등을 활용해 중국 전역에 퍼트리는 중"이라며 "CCTV, 인민일보, 신화통신, 청년보 등 중국 언론과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등 홍콩 및 대만 언론 등 20여 곳의 웨이보 계정에 이번 영상을 함께 제보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또 "미국의 시민단체인 'GA(Global Alliance)'와는 영어 및 중국어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미국 내 전파하기로 하는 등 전 세계 영어권 및 중국어권에 널리 퍼트리는 중이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이와 함께 현재 러시아, 독일, 프랑스, 인도, 브라질, 호주 등 G20 주요 국가의 한인 및 유학생 커뮤니티에도 영어 및 중국어 영상을 올려 더 많은 네티즌들이 공유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

서 교수는 "이처럼 '욱일기'가 '전범기'라는 역사적 사실을 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려 세계적인 여론으로 IOC와 일본 정부를 압박해 나가는 전략이 욱일기를 퇴출시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라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