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WKBL, 2019-20시즌 종료 전격 결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무관중 경기에 이어 리그 중단을 결정한 여자프로농구가 시즌 종료를 결정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2019-20시즌을 중도에 종료하기로 했다"고 20일 전격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WKBL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었다. WKBL은 이 자리에서 "올 시즌 정규리그를 비롯해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등 잔여 일정을 모두 종료하기로 했다"고 결정했다. 이로써 WKBL은 지난 9일 경기가 올 시즌 마지막 경기가 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BL)이 20일 오전 이사회를 개최해 2019-20시즌을 조기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달 무관중 경기를 결정한 WKBL 이사회 장면. [사진=한국여자농구연맹(WKBL)]

WKBL은 "나머지 일정은 재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WKBL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달(2월) 21일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남자농구(KBL)와 프로배구(V리그)보다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떨어지지 않자 지난 9일 부천 하나은행과 인천 신한은행전을 마지막으로 리그 일정 일시 중단을 결정했다.

WKBL은 당초 24일 이후 리그 재개을 추진하려고 했다. WKBL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세계적 확산이 갈수록 심해지고 아직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사회적 분위기에 동참하는 의미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WKBL은 "이사회 전까지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고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구단들의 이견 없이 시즌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올 시즌 최종 순위는 리그 중단 전인 9일 경기 결과까지를 기준으로 확정됐다.

야구, 축구, 농구, 배구 등 국내 4대 프로 리그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시즌 도중 조기 종료를 선언한 것은 WKBL이 처음이다. V리그를 주관하는 한국배구연맹(KOVO)는 지난 19일 이사화를 열어 리그 재개 또는 종료 등과 관련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4일 이사회를 개최해 리그 운영 방안에 대해 다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한편 WKBL은 "시즌 종료로 열리지 못하는 플레이오프 및 챔피언결정전 상금은 선수 전체 이름으로 코로나19 관련 성금으로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