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축구 이재성, 손 소독제 5천개 기증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에서 뛰고 있는 이재성(28, 홀슈타인 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의미있는 기부를 했다.

이재성은 손 소독제 5천개를 취약 계층을 위해 전달했다. 그는 20일 화장품 브랜드 네이처리퍼블릭과 함께 손 소독제 각각 5천개씩 모두 1만개를 마련했다.

손 소독제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 이재성은 직접 손편지도 썼다.

한국축구대표팀에서 뛰었고 독일 분데스리가2 홀슈타인 킬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재성이 취약 계층의 코로나19 예방과 극복을 위해 손 소독제를 기부, 전달했다. [사진=원오원커뮤니케이션즈]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심한 대구와 경북지역을 포함해 취약 계층에 따뜻한 위로가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독일 분데스리가는 1, 2부리그 모두 코로나19로 인해 2019-2020시즌 일정을 중단했다. 분데스리가는 오는 4월 3일 이후 리그 재개를 계획하고 있다.

한편 이재성의 소속팀 홀슈타인 킬에서는 슈테판 테스커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으로 현재 자가 격리 중에 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