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 남지현 "로코 새싹…장르물 첫 도전 새롭고 긴장돼"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남지현이 '365'로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MBC 새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배우 이준혁과 남지현, 김지수, 양동근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남지현은 스릴러 웹툰 '히든 킬러'를 연재 중인 작가 신가현 역을 맡아 고군분투 한다.

배우 남지현이 MBC '365'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MBC]

남지현은 "워커홀릭 기질이 닮았다. 부지런한 면이 닮았다. 아무래도 가현이가 행동력이 더 좋은 것 같다. 자기 주관대로 밀고 나가는 힘이 대단하다"고 말했다.

장르물에 첫 도전한 남지현은 "장르물은 처음 한다. '쇼핑왕 루이' 이후 MBC에 돌아와서 장르물을 하려니 기분이 새롭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긴장된 상태로 첫방송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잇단 로맨스 작품의 성공으로 '로코 장인'으로 불린다는 말에 "로코 새싹이라고 불러달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365'는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 게임을 그린 드라마다. '인생 리셋'이라는 설정을 바탕으로 10인의 리세터와 리셋 초대자 사이에 벌어지는 치밀한 생존게임과 꼬리에 꼬리를 무는 사건들의 전개가 장르물의 묘미를 살릴 예정이다.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은 23일 오후 8시55분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