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1군 선수단 자택대기…선수 2차 접촉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두산베어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1군 선수단 전체 자택 대기를 결정했다. 선수단은 24일 잠실구장에서 팀 및 개인 훈련 일정이 있었다.

두산 구단은 이날 "1군 소속 선수가 코로나19 관련 2차 접촉 사실이 확인됐다"며 "1군 선수단 전원 자택 대기한다"고 알렸다.

해당 선수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하지는 않았다. 구단은 "해당 선수와 함께 살고 있는 가족 중 한 명이 직장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현재 선수와 가족은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마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두산 베어스 로고. [사진=두산 베어스]

구단은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마련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훈련 중단과 함께 해당 선수 가족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1군 선수단 전체가 자택 대기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