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UEFA, 챔스 결승전 무기한 연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도 결단을 내렸다. UEFA는 24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5월로 예정된 2019-2020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일정 연기를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다. 유럽 지역은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가파르다. UEFA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심각하다"면서 "5월에 치르기로한 유럽 클럽축구대항전 결승 일자를 변경한다"고 밝혔다.

연기 시점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무기한 연기다.

UEFA는 오는 5월 30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는 2019-2020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연기한다고 24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사진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 참가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선수들. [사진=뉴시스]

챔피언스리그 결승 뿐 아니라 여자부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 결승도 모두 미뤄졌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5월 30일 터키 이스탄불, 유로파리그 결승전은 5월 27일 폴란드 그단스크, 여자 챔피안스리그 결승전은 5월 2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각각 열릴 예정이었다.

UEFA는 "일정 조정을 시작했다. 조만간 새로운 결승전 날짜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UEFA는 결승전을 기존 일정에서 한 달 뒤로 미룰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경기 일정을 새로 정하는 데 가장 어려운 부분은 코로나19로 인해 국가별로 언재 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를지 예상할 수 없다"면서 "챔피언스리그 8강과 준결승도 단판으로 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BBC는 또한 "챔피언스리그는 아직 16강 일정도 끝나지 않았다. 일정이 빡빡해지기 때문에 16강 1차전 결과만 가지고 8강 진출팀을 가릴 수 도 있고 이럴 경우 8강 홈 경기 장소는 동전 던지기로 결정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4월 3일 리그 재개를 계획하고 있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중단 기한을 더 미뤘다. 역시나 코로나19 확산이다.

스페인은 유럽에서 이탈리아 다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수가 많다. 스페인축구협회(RFEF)와 프레메라리가 사무국은 "스페인 정부와 주 당국은 건강상 위험 없이 리그가 다시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될 때까지 모든 프로축구 경기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