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박지성, 메시 등과 FIFA 보건 캠페인 동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현역 선수 시절 한국 축구대표팀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뚜렷한 발걸음을 남긴 '레전드' 박지성(39)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제작한 캠페인 영상에 나왔다.

FIFA는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건강 캠페인 영상을 마련했다. 박지성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미로슬라프 클로제, 필리프 람(이상 독일) 사비 에르난데스(스페인), 게리 리네커, 마이클 오언(이상 잉글랜드) 지안루이지 부폰(이탈리아) 등 전·현직 스타 플레이어와 함께 캠페인 영상에 등장했다.

캠페인 영상은 코로나19 예방법이 소개됐다. 박지성을 비롯한 각국 대표 스타 선수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핵심 수칙을 전달한다.

박지성이 국제축구연맹(FIFA)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작한 캠페인 영상에 등장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캠페인 영상 내용은 ▲손 잘 씻기 ▲기침 또는 재채기할 때 팔꿈치로 가리기 ▲눈·코·입을 포함한 얼굴 만지지 않기 ▲다른 사람과 최소 1m 거리 두기 ▲몸 상태가 좋지 않거나 발열 등 관련 증상이 있을 경우 집에 머물며 보건 당국 지침을 따르기 등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FIFA는 캠페인 영상을 13개 언어로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FIFA는 "모두 28명의 선수와 코치 등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박지성과 함께 일본 여자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있는 다카쿠라 아사코 감독 등이 아시아 지역을 대표해 영상에 출연했다.

한편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감독 그리고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도 캠페인 영상에 참여해 코로나19 예방 수칙에 대해 강조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