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보스턴 마이너리거 양성 판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미국 프로야구애서 세 번째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획진자가 나왔다. 보스턴 레드삭스 소속 선수다.

보스턴 구단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지역 일간지 '보스턴 글로브' 등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구단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검진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확진자에 대한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해당 선수는 지난 16일까지 보스턴 구단이 스프링캠프를 진행한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팬웨이 사우스 파크에서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턴 레드삭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는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안개가 낀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전경.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를 모두 취소했고 정규시즌 개막도 연기했다. [사진=뉴시스]

구단은 "캠프 시설을 즉각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선수 및 관련자 모두 자가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선수가 캠프에서 메이저리그 선수들과 접촉한 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구단은 "(해당 선수가)캠프를 떠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이저리그에서는 앞서 16일과 18일 각각 확진자가 나왔다. 모두 뉴욕 양키스 소속 마이너리그 선수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