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검·요키시·모터, 키움 외국인선수 26일 입국 확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선수 3명의 입국 일정이 확정됐다. 히어로즈 구단은 "제이크 브리검, 에릭 요키시(이상 투수) 테일러 모터(내야수/외야수)가 오는 26일 한국으로 온다"고 25일 밝혔다.

세 선수는 당초 27일 입국 예정이었으나 하루 앞서 한국에 온다.

구단은 "세 선수는 인천공항을 통해 OZ201편(아시아나항공) 이용해 도착한다"며 "미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입국 일정에 대해 계속 조율했다. 항공편을 확보해 날짜를 앞당겼다"고 설명했다.

키움 히어로즈 투수 에릭 요키시가 오는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제이크 브리검, 테일러 모터와 함께 귀국한다. 세 선수는 모두 코로나19 관련 검역 후 검진을 받은 뒤 음성 판정이 내려지면 선수단에 정상적으로 합류한다. [사진=정소희 기자]

브리검, 요키시, 모터는 대만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종료 후 선수단과 함께 한국으로 오지 않고 미국 플로리다로 이동해 개인 훈련을 진행했다.

한편 브리검, 요키시, 모터는 인천공항 도척 후 특별 입국 절차에 따라 코로나19 관련 검역 조치를 받을 예정이다.

구단은 세 선수에 대해 오는 4월 3일 선수단 합류 전까지 2회의 코로나19 검진을 실시한다. 브리검, 요키시, 모터는 입국 후 바로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1차 검사를 받는다.

2차 검사는 4월 2일로 정해졌다. 세 선수는 2차 검진까지 최종 음성 판정이 니오면 같은달 3일부터 선수단과 함께 정상적으로 훈련을 진행한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