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교육시키겠습니다"…김유빈 논란에 부모님까지 사과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거친 언어로 여성들을 비하한 김유빈이 고개를 숙인 가운데 그의 부모님까지 나서서 사과했다.

김유빈의 어머니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김유빈을 질타하는 글을 올린 누리꾼들에게 해당 글을 내려주기를 간곡히 부탁했다.

A씨는 "아들이 올린 글을 확인한 뒤 민감한 시기여서 이런 글은 맞지 않다고 생각해 문책 후 글을 바로 내리라고 했다"면서 "오늘 오전 해당 사건을 인지하게 됐다. 유빈이의 신상이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을 보고 사태를 파악했다. 아들이기에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까지도 유빈이에게 문책 중이고 잘못된 것을 바로 잡으려고 한다”고 썼다.

[김유빈 페이스북]

A씨는 또한 "피해자들에게 더 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제대로 된 교육을 시키겠다”며 “밤낮없이 아이 하나 잘 키우겠다고 애쓰고 살고 있는데 이런 일이 생기니 너무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서 “어린 나이에 저지른 실수인 만큼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신상 털기를 당하고 있는데 미래를 생각해달라. 아이의 실수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 너무나 가혹한 사회적 사형 선고”라고 했다.

김유빈의 아버지도 아들이 생각없이 게시물을 올렸다고 사과하는 등 파문을 가라앉히기 위해 머리를 조아렸다.

김유빈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남성들을 비난하는 불특정 다수 여성들을 전날 소셜미디어에 적나라하게 비난했다. "남성들이 뭐 씨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창X들아”라며 “대한민국 창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창X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창X다. n번방 안 본 남자들 일동”이라고 적힌 사진을 게재했다. 또한 “내 근처에 창X 있을까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고”라고도 했다.

이후 김유빈의 경솔한 발언이 검색어에 오르면서 누리꾼들의 질타가 이어지자 그는 해당 소셜미디어 계정을 비공개로 바꾼 뒤 "제가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그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끊이지 않자 그의 부모님까자 나서서 사과하기에 이른 것이다.

논란이 갇잡을 수 없이 커지자 김유빈은 트위터 계정을 생성한 뒤 "제가 SNS 스토리에 친구 공개로 사진과 글을 올렸다”며 “제 스토리를 본 친구 몇 명이 여성을 일반화 하는 내용에 상처 받았고 그 사실이 트위터로 전해지게 된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 텔래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라며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시던 더 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고 더 이상 말 실수는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유빈은 또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면서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상처받고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사과 드리는 말을 전한다”고 재차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