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수 "백종원 팬, '골목식당'·'맛남의 광장' 애청자"(인터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류경수가 백종원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류경수는 지난 25일 서울 마포구 상수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즐겨보는 예능 프로그램이 있느냐는 질문에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꼭 챙겨 본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 맛집 찾아가는 것을 좋아한다. 해방촌도 직접 가봤다. 백종원의 팬이라 '골목식당' 뿐만 아니라 '맛남의 광장'도 즐겨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이 발견한 종로의 맛집을 소개해주기도 했다.

배우 류경수가 백종원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류경수는 지난 21일 종영된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최승권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최승권은 전직 조폭이었지만 소신 있게 살아가는 박새로이(박서준 분)를 만나 인생을 바꾼, 정 많고 따뜻한 남자다.

지난해 첫 드라마 '자백'에 이어 두 번째 드라마인 '이태원 클라쓰'까지 무사히 마친 그는 자신에게 붙은 '괴물 신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만족스럽다.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이 수식어를 통해 더 마음을 다잡게 되는 것 같다"고 겸손하게 대답했다.

"진실되고, 진정성 있는 연기를 하는 배우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 더 많이 고민하고 공부하겠다"고 밝힌 류경수는 로버트 드니로를 비롯해 최민식, 김윤석 등 선배 연기자들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분야에 대해서는 라디오 DJ와 촬영, 글쓰기 등을 꼽았다. 라디오를 평소 많이 듣는데 매력이 큰 것 같다는 것. 또 연기를 전공하면서 공부가 될 것 같아 시나리오 강의를 일부러 들었던 것을 계기로 글쓰기에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그는 "내가 쓴 글을 토대로 누군가가 연기를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시나리오는 물론이고 일기처럼 여러 가지 글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하고 싶은 역할이나 도전해야 할 것이 많은데, 사극을 해보고 싶다. 또 지질한 역할이나 코미디 장르도 도전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20대 초반엔 의욕이 넘쳤는데, 지금은 부담스럽게 다가가고 싶진 않다. 천천히, 진중하게 묵묵하게 해나가고 싶다. 계속 연기를 할 수 있다면 시간이 많이 걸려도 괜찮을 것 같다. '빨리'하고 싶진 않다. 연기엔 정답이 없지만, 만약 연기 답안지가 있다고 해도 빨리 정답을 알기 위해서 그걸 보고 싶지는 않다. 천천히 몸으로 습득을 해서 할아버지가 되어도 연기를 하고 싶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