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별나! 문셰프' 에릭 "다이어트 안해, 후덕하게 나올까 걱정"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유별나! 문셰프' 에릭이 일부러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27일 오후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극본 정유리, 김경수 연출 최도훈, 정헌수 )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 됐다. 최도훈 감독, 에릭, 고원희, 안내상, 길해연, 차정원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에릭은 '또 오해영' 이후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예능프로그램에서 뛰어난 요리 실력으로 '에셰프'로 불렸던 에릭이 스타 셰프 문승모 역을 맡았다는 점에 화제를 모았다.

배우 에릭이 '유별나 문셰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채널A]

에릭은 "최도훈 감독과는 '무적의 낙하요원'과 '신입사원' 때 두 번 만나서 신뢰가 갔다. 안내상 선배님이 캐스팅 되서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또한 "드라마 공백기 사이에 까칠하고 도시적인 느낌을 벗어나 따뜻한 느낌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전작과 같은 츤데레 같은 모습이 있을 수 있어도 환경이나 주변 인물들을 통해 기분 좋아지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전작 로맨틱코미디와 차별화를 이야기 하던 에릭은 "이번 드라마는 셰프 역할이라 과도하게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다. 후덕하게 나오지 않을까 걱정했다. 다행히 굉장히 비싼 카메라로 공들여 찍어줘서 볼만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사람들 사이에서 오는 따뜻함이 있다. 음식이나 패션이나 볼거리가 있다. 세련되고 살벌한 느낌이 있고, 따뜻하고 정겨운 느낌도 있다. 상반된 느낌이 드라마"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유별나! 문셰프'는 별 많고 달 밝은 서하마을에서 기억을 잃고 천방지축 사고뭉치로 전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가 스타 셰프인 문승모를 만나 성장과 사랑, 성공을 만들어 가는 힐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유별나! 문셰프'는 27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