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기획 창',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항암효과 있고 안전할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시사기획 창'에서 암 환자들에게 불고 있는 개 구충제 복용 열풍에 대해 분석한다.

28일 밤 8시 5분 방송되는 KBS 1TV '시사기획 창'에서는 개 구충제가 암을 죽이는 효과가 있는지, 환자들에게 안전한지를 집중 추적한다.

지난해 9월부터 암 환자들 사이에 개 구충제 복용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한 미국인이 이 약을 먹고 암을 완치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은 순식간에 번졌다. 성분명 '펜벤다졸'. 이 약을 계기로 사람 구충제인 '알벤다졸' '메벤다졸'을 찾는 사람도 늘었고, 심지어 암 치료를 기대하며 독성이 더 강한 구충제나 항생제에 손대는 사람들도 나타났다.

[사진=KBS]

식약처나 대한암학회가 복용 자제를 권고했지만 환자들은 믿지 않는 상황. 약물의 항암 효과를 다룬 해외 논문들이 있는데다 임상시험까지 진행되고 있다며 보건당국과 의사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 'O벤다졸' 국내 연구진을 만나다

동물 구충제 펜벤다졸과 사람 구충제 알벤다졸·메벤다졸은 비슷한 분자 구조를 가지고 있다. 펜벤다졸의 항암 효과를 다룬 논문은 7편, 알벤다졸과 펜벤다졸의 항암 효과를 다룬 논문은 무려 100편이 훌쩍 넘는다. 국내에서도 구충제의 항암 효과를 연구한 논문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취재진은 이 논문을 쓴 연구진을 여러 차례 설득 끝에 직접 만났다. 이들은 이번 논란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구충제의 항암 효과와 안전성에 대해 어떻게 얘기할까?

◆ 구충제를 암 치료제로 처방한다?

취재 도중 영국의 한 병원에서 구충제 메벤다졸을 암 치료용으로 처방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직접 찾아가 확인해 보기로 했다.

취재가 시작된 날, 국내 코로나 확진자가 800여명으로 급증했다. 사전에 약속된 인터뷰가 모두 취소되는 어려움을 겪은 끝에 취재진은 겨우 이 병원 관계자를 접촉할 수 있었다. 해당 병원에서 치료받는 환자의 모습도 살펴볼 수 있었다.

이들은 왜 구충제를 암 환자들에게 처방하는 것일까? 영국의 다른 병원들도 이런 처방을 하고 있을까?

◆ '암 치료제'를 사고파는 사람들

절박한 암 환자들은 구충제를 계기로 다른 전문의약품과 항생제까지 손대고 있다. 온라인에는 암 치료에 효과가 좋다는 약물에 대한 정보가 넘쳐나고, 환자들은 이 약물에 대한 정보를 스스로 찾아 거래한다.

취재진은 외국산 구충제를 온라인에서 팔고 있는 한 판매자를 만났다. 이들은 구충제의 항암 효과에 대해 어떤 얘기를 할까? 이런 약물이 어떤 특성을 갖고 있는지도 함께 분석해 봤다.

◆ 국내 의료진은 뭐하나?

보건당국과 국내 의료진은 구충제 논란에 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들은 왜 환자들의 절박한 마음을 외면하는 것일까? 이렇게 원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왜 기초적인 임상시험에도 나서지 않는 것일까?

국내에서 가장 활발하게 암 관련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의사들을 만나서 물어봤다. 도대체 이들은 왜 움직이지 않는 걸까? 제약회사 때문일까? 아니면 보건당국이 문제일까?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