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다니엘 린데만 "美 트럼프, 가짜뉴스로 유치한 경쟁" 분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발언을 비판했다.

다니엘 린데만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미친듯이 화나요. 어떻게 미국 대통령이 이렇게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확인되지도 않은 정보를 얘기하고 유치한 경쟁을 만들지"라며 분노했다.

다니엘 린데만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와 함께 그는 코리아 헤럴드의 기사 일부분을 캡처해 게재했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4일(현지시각) 미국 폭스뉴스와 가진 백악관 인터뷰에서 "아마도 오늘까지 미국이 지난 8일간 진행한 코로나 19 검사가 한국이 8주간 진행한 것보다 더 많은 검사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 헤럴드 측은 "한국과 미국의 인구수에는 큰 차이가 있기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힘을 잃었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