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양치승, 악성 루머 해명…현명한 대처 빛났다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양관장' 양치승이 루머 유포자를 만나 배포 있게 용서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양치승이 '양관장 루머'에 시달린 것과 관련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날 방송에서 양치승은 "예전에 있었던 일이 최근에 이슈가 돼서 죄송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전현무는 "대처를 정말 유쾌하고 현명하게 했다"라고 말했다.

양치승은 논란 당시 자신의 SNS를 통해 해명한 뒤 자신에게 용서를 하러 체육관을 찾아온 작성자를 만나 운동을 시키면서 용서를 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러면서 양치승은 "사과를 하러 왔을 때 그 친구들 몸을 보니까 하체가 너무 부실하더라. 용기가 있으니까 왔기 때문에 같이 운동하고 밥 먹고 해프닝으로 넘어갔다. 너희들도 이런 실수 하지 말고 열심히 살아보자는 마음에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