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미나동생 니키타, 의료 사고로 볼 화상 후 은둔…눈물의 만남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미나가 가수 니키타로 활동했던 여동생 심성미 씨의 의료사고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힌다.

27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 56회에서는 미나-필립 부부, 그리고 미나 어머니 장무식 여사가 오랜만에 심성미 씨를 만나 눈물샘을 폭발시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성미 씨는 장무식 여사의 셋째 딸로, 2011년 니키타라는 이름으로 데뷔해 둘째 언니 미나 못지 않게 중국에서도 왕성히 활동해 온 가수. 하지만 2016년 피부 진료 도중 생긴 화상으로 양쪽 볼에 심한 흉터가 생겼고, 2년 넘게 의료사고 관련 소송을 벌여 왔다. 이 과정에서 수술비, 변호사비, 활동 중단으로 인한 생계비 등으로 빚이 생겼고 대인기피증, 공황장애, 우울증을 겪어 응급실에 실려 간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사진=MBN '모던 패밀리']

미나-필립 부부, 장무식 여사는 오랜만에 외출을 한 성미 씨의 모습에 반가움을 드러내다가도 이내 눈물을 지었다. 성미 씨가 환한 미소를 보일수록, 미나는 "애써 밝은 척 하는 것 같다"며 폭풍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무식 여사도 "사교성 있고 활발하던 아이가 마음의 병을 앓으니 부모로서 너무 마음 아프다"고 털어놓는다. 성미 씨는 그럴수록 "볼에 있는 흉터, 보조개 같지 않아? 밴드 붙이고 다녀도 여전히 인기가 많다"며 가족들을 안심시켰다.

이후 네 식구는 미나네 남양주 신혼집으로 이동해, 장무식 여사의 남편 나기수 씨까지 불러서 모처럼 가족 단합대회를 연다. 특히 성미 씨는 장무식 여사와 나기수 씨를 이어준 사랑의 오작교로, 나기수 씨의 등장에 "아빠, 아빠~"하며 찰떡 부녀 케미를 자랑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미나와 성미 씨는 합동 무대를 꾸미며, 여전한 섹시 가수 포스를 풍겼다. 장무식 여사와 필립은 해신탕을 만들어 온 식구들에게 대접해 '큰손'의 면모를 보였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