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CJ ENM 직원 확진, 전직원 대피 후 상암동 사옥 폐쇄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CJ ENM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으면서 마포구 상암동 사옥이 폐쇄됐다.

CJ ENM 측은 28일 "당일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CJ ENM은 "지난달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 전 임직원 대상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부득이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밝혔다.

CJ ENM 측은 확진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모 프로그램의 주요 스태프로 알려지며 연예계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모아지고 있다.

다음은 CJ ENM 공식입장 전문

28일 CJ ENM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중입니다. CJ ENM은 2월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 전 임직원 대상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부득이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습니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