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NYT "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개막 유력"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선 여파로 개막이 1년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 23일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등 일본 매체들과 '뉴욕타임스'는 지난 29일(한국시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내년 7월 개막안을 마련했다"며 "7월 23일 개막안을 일본 정부, 도쿄도와 함께 협의한 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안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최근 올림픽은 금요일에 개막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연기된 이번 대회도 해당 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오는 7월 24일 막을 올릴 예정이었고 해당 요일도 금요일이다.

내년(2021년)으로 게최 시기가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일에 대해 7월 23일이 유력하다는 일본과 미국 매체 보도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아사히신문도 "내년 7월 23일 개회식이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며 "7월 중 개막을 축으로 일정이 조율되고 있다. 조직위원회가 IOC와 협의 중이고 개막 일정은 조만간 결론이 날 것"아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당초 혹서기를 피해 5월 또는 6월에 개최하는 방안을 고려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코로나19 종식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 등을 고려해 여름(7, 8월) 개최로 가닥을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7월 23일 개막할 경우 당초 대회 계획과 일정이 거의 비슷하게 된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대회는 8월 8일을 막을 내린다. 연기 되기 전 도쿄올림픽 폐회식은 8월 9일이다. 개회식과 폐회식 모두 당초 예정과 비교해 하루 씩 앞당겨지는 셈이다.

뉴욕타임즈는 "올림픽 중계권료로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을 지불하는 주관 방송사 NBC에게도 내년 7월 개최는 최적의 시기"라며 "다만 이럴 경우 코로나19를 제외하고 무더운 날씨가 다시 논란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내년 7월 23일 개막설에 대해 뉴욕타임스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추축일 뿐"이라고 일단 선을 그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