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MLB 컵스 직원, 획진 판정 받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메이저리그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받은 이가 또 나왔다. 이번에는 선수가 아닌 구단 직원이다.

시카고 지역 일간지 '시카고 선 타임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컵스 직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검진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시카고 선 타임스는 "한 명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고 다른 한 명은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라고 덧붙였다.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 직원 두 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컵스 홈 구장인 리글리 필드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폐쇄 조치됐다. [사진=뉴시스]

확진자로 드러난 것은 각각 23일과 24일로 한 명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고, 다른 한 병은 집에서 회복 중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8일 컵스 홈구장인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직원 대상 교육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컵스 구단은 "현재 관련 밀접 접촉차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특별한 상황이라고 여기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구단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 취소와 시즌 개막 연기를 결정하자 리글리 필드와 스프링캠프 관련 시설을 폐쇄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