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도쿄올림픽, 2021년 7월 23일 개막 확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1년 뒤로 미뤄진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일이 결정됐다.

도쿄올림픽은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다. 일본 매체들은 30일 "도쿄올림픽은 2021년 7월 23일 개회식을 연다"고 전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일본 정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개회식 날짜에 대해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날짜가 내년 7월 23일로 확정됐다. [사진=뉴시스]

내년 7월 23일 개막일은 당초 대회 일정과 비교해 하루를 앞당긴 것이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오는 7월 24일 막을 열어 8월 9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개회식과 폐회식 일정이 올해 안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은 점은 이유가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최근 치러진 대회가 금요일에 개막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했다.

올해 개막일도 금요일이었고 이 부분에 가장 맞는 날짜가 2021년 7월 23일이다. 일본 정부 입장은 조금 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혹서기를 피해 내년 봄인 5월 또는 6월 개최를 원했다.

그러나 코로나19 관련 수습이 미뤄질 경우 또 다시 대회 연기나 취소 요구가 나올 것을 걱정했다. 이런 이유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내놓은 방안을 수용했다.

또한 내년 7월 23일 개막할 경우 원래 대회 계획과 비슷한 방안이나 일정 조정면에서 상대적으로 수월하다. 여기에 여름방학 기간이라 자원봉사자를 쉽게 모집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한편 도쿄올림픽 개막 날짜가 확정됨에 따라 패럴림픽도 내년 8월 24일 막을 올린다.

모리 요시히로 202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오른쪽)이 지난 30일 내년으로 연기된 대회 개회식 날짜를 확정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