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스페인 공주 마리아 테레사, 26일 사망…유럽 왕가 중 처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스페인 공주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항년 86세.

유럽 왕실 일가가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충격을 안긴다.

30일(현지 시각) 외신에 따르면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프랑스 파리에서 투병하다 지난 26일 숨졌다. 숨지기 열흘 전 건강에 이상이 생겼고 병세가 급속도로 악화됐다고. 그를 돌보던 간호사로부터 바이러스가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스페인 공주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사진=식스토 엔리케 드 부르봉 파르마 스페인 왕자 페이스북]

마리아 테레사 공주의 동생인 식스토 엔리케 드 부르봉 파르마 스페인 왕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리아 테레사 공주의) 영원한 안식을 위해 기도를 부탁한다"는 글을 남겼다.

1933년 7월 파리에서 태어난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와 사촌 관계다. 그의 부친은 스페인 카를로스파의 후계자로서 스페인의 왕위 자리에 도전했던 프랑수아 자비에르 드 브루봉 파르마 공작이다. 모친은 마들렌 드 부르봉 뷔셋 공작부인이다.

프랑스에서 줄곧 교육을 받은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파리 소르본대학 사회학과 교수를 역임하는 등 활발한 사회 활동을 이어오며 '레드 공주'라는 애칭을 얻었다.

한편, 유럽 왕가 중 알베르 2세 모나코 국왕이 코로나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영국 왕위 승계 1순위인 찰스 왕세자도 코로나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