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농구"…양동근, 17년 현역 생활 '마침표'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양동근(39,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이 19-20 시즌을 마지막으로 17년간의 프로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양동근은 리그 조기 종료 이후 구단 및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거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후 약 1년간의 코치 연수를 거쳐 지도자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관련해 현대모비스는 4월 1일 16시 KBL에서 양동근의 공식 은퇴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양동근은 2004년 전체 1순위로 KCC에 지명된 뒤 트레이드로 울산 모비스에 입단했다. 이후 17년간 한 구단에만 몸담으며 프랜챠이즈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했다.

양동근 [사진=KBL]

양동근은 프로 데뷔 첫 시즌부터 신인상과 수비5걸상을 수상하며 화려한 경력을 시작했다.

이후 14시즌 동안 정규리그 MVP 4회, 챔피언전 MVP 3회, 시즌 베스트5 9회(05-06시즌부터 상무 제외 9시즌 연속 수상) 등의 수상으로 국내 최고의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챔피언 반지 6개를 소유한 유일한 선수이며, 2014년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금메달의 주역이기도 하다.

현대모비스는 양동근의 공식 은퇴식을 최근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고려해 2020-2021시즌 홈 개막전으로 미뤘다. 이날 은퇴식과 함께 양동근을 상징하는 번호 6번 영구결번식도 함께 진행된다. 은퇴식 관련 세부 안내는 차기 시즌 개막 일정에 맞춰 공지할 계획이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